home > 정보마당 > 정책동향

정책동향

정책동향

주간정책동향 | (에이블뉴스)2018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8-11-15 18:07 조회1,015회 댓글0건

본문

 

나눔의집 직원 박영희 삶이 있는 군산 나눔의집 이야기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11-15 09:56:45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는 장애인거주시설에서 자기 삶을 살고, 이용 장애인 개개인의 삶이 묻어나는 사람살이를 나누고자 2018년 장애인거주시설 삶이 있는 이야기 공모전을 진행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장애인 일상 속의 여가, 취미, 학교, 직장, 자립생활 등 모든 이야기를 주제로 장애인 당사자, 시설 직원이 총 82편의 사연을 공모하였으며, 그중 8편이 수상했다. 에이블뉴스는 수상작을 연재한다. 여섯번 째는 장려상 삶이 있는 군산 나눔의집 이야기.


나눔세상 나눔의집 직원 박영희

<병원 가는 날>
기침해요.
언제부터 기침했어요?
아침에 출근하면 아픈 입주인이 찾아와 이야기합니다. 언제부터 어떻게 아팠는지, 지금은 어떤지 이야기 듣고 병원에 진료받으러 갑니다.
병원 가는 길에 입주인에게 묻습니다.

지금 어디 가요?
병원요.
어느 병원에 가요?
○○병원요.
병원에 가면 제일 먼저 해야 하는 게 뭐죠?
한참 생각한 후에 대답합니다.
접수


병원에 가서 당사자가 해야 할 일에 관해 이야기 나눕니다. 병원에 가서 접수하고 의사 선생님께 이야기할 것을 연습해도 막상 병원에 도착하면 당사자 스스로 접수하는 게 쉽지 않습니다.

부끄러워서 말을 못 하기도 하고 발음이 정확하지 않아 간호사가 알아듣지 못해 도움이 필요합니다. 재치 있는 정수(가명) 아저씨는 본인이 가진 복지카드를 보여주고 접수합니다.

오늘은 어디가 불편해서 왔어요?
의사 선생님 물음에 불편한 곳을 잘 얘기하는가 하면 싱글싱글 웃으며 직원을 쳐다보기도 하고 뭐라고 말해야 할지 생각하다 ~ 몰라요.하고 대답하기도 합니다.

의사 표현이 가능한 입주인은 의사 선생님께 조심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왜 아픈지, 어떻게 해야 빨리 나을지 물어보고 얘기 들을 수 있도록 안내하고 기다립니다.

혼자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한 입주인은 스스로 병원에 다녀오도록 합니다. 혼자 병원에 다녀오는 일은 즐겁지만, 의사 선생님께 들은 이야기를 기억했다가 전달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메모지에 적어 올 수 있는지 부탁합니다. 본인이 기록하기 어려우면 간호사에게 부탁하도록 안내하고 병원에 부탁합니다.

<오늘은 웬일이냐?>
중이염을 자주 앓는 재영(가명) 씨가 어느 날 이비인후과 진료를 받고 와서 하는 말입니다.

원장님이 오늘은 웬일이냐? 했어요.
?
제가 어떻게 해야 빨리 나을지, 조심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물어봤거든요.
~ 그랬구나. 그래서 뭘 조심해야 하는지 얘기해 주셨어요?
. 물 들어가지 않게 조심하래요.
언제까지 오래요?
다 나을 때까지 며칠 더 오래요.
얘기 들으니까 어때요?
좋아요.


재영 씨가 상기된 얼굴로 자랑스럽게 말합니다.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한 다른 입주인도 스스로 진료받을 수 있도록 가구 지원 전담직원과 의논하여 계속 안내하고 연습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중략)...

 

http://www.ablenews.co.kr/News/NewsContent.aspx?CategoryCode=0034&NewsCode=00342018111509412659163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책동향 목록

Total 486건 1 페이지
정책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6 복지제도 (뉴시스)커뮤니티케어 '살던 곳에서 요양'…지역사회 통합돌봄 8→16곳 '확대' 한장협 2019-09-04 184
485 주간정책동향 (에이블뉴스)끈질긴 장애인 이동권 투쟁, 5년만에 환희 한장협 2019-09-04 127
484 주간정책동향 (에이블뉴스)대구시, 한달 간 시내버스 종사자 장애인식개선 교육 관련링크 한장협 2019-08-30 145
483 주간정책동향 사회복지사 자격 이수 교과목 늘어난다. 관련링크 한장협 2019-08-16 368
482 복지제도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에 따른 '장애인 사각지대 도입' 첨부파일 한장협 2019-08-13 273
481 복지제도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 Q&A 첨부파일 한장협 2019-08-13 193
480 복지제도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에 따른 '선정기준이 달라지는 서비스 - 안전 및 권익보장' 첨부파일 한장협 2019-08-13 149
479 복지제도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에 따른 '선정기준이 달라지는 서비스 - 일상생활지원, 보육 및 교육지원' 첨부파일 한장협 2019-08-13 151
478 복지제도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에 따른 '선정기준이 달라지는 서비스 - 건강 및 의료지원' 첨부파일 한장협 2019-08-13 152
477 주간정책동향 (가톨릭뉴스)"새 사회복지시설 관리지침, 현실성 없다" 관련링크 한장협 2019-05-10 1436
476 주간정책동향 (에이블뉴스) 자신들 꿈 이루기 위해 최선 다하는 장애인들 관련링크 한장협 2019-04-22 690
475 주간정책동향 (한겨레) 박능후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 폐지하겠다” 관련링크 한장협 2019-04-22 678
474 주간정책동향 (에이블뉴스)이달부터 수급자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30만원 관련링크 한장협 2019-04-17 639
473 주간정책동향 (에이블뉴스)장애등급제 폐지, 장애인연금법 재정비 추진 관련링크 한장협 2019-04-17 658
472 주간정책동향 (복지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29개 지자체 신청 첨부파일 한장협 2019-03-12 785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