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단독] “스무살 중증 발달장애 아들을 둔 나는 예비 살인자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20-10-07 16:00 조회64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 블랙-발달장애인 가족의 눈물<1>] 돌봄대책 절실한 아버지의 호소

 

저는 언젠가 20살 중증 발달장애인 아들을 더이상 감당할 수 없을 때가 오면 같이 죽겠다고 각오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나 시설이 문을 닫고 아들을 돌보기가 더욱 힘들어졌습니다. 국가의 도움이 간절합니다.

(중략)

장애인 시설 입소는 하늘의 별 따기입니다. 백방으로 장기 생활시설을 수소문했지만 공격성이 없어야 하고, 기초생활수급자여야만 합니다. 이 세상에서 아들이 지낼 곳이 있을까요. 2017년 지방의 한 정신병원에 보냈던 아들은 끔찍한 경험으로 상태만 악화됐습니다.

(중략)

우리 가족을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은 차갑습니다. 제가 올린 청와대 청원 글에 달린 ‘아들을 안락사 시키라’는 댓글을 본 아내는 종일 끅끅거리며 울었습니다. 발달장애를 우리 가족만의 문제나 책임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문제로 품어주실 수 없는가요. 국가가 성인 중증 발달장애인을 꾸준히 돌봐줄 시설과 서비스를 확대해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100700500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